바로가기 메뉴
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TEPi BLOG

학교 선택, 자녀의 미래가 달라진다.

자녀 유학, 부모의 노후 삶 훼손하지 않아야 한다.

등록일 2021-10-15 조회수 23


자녀 교육 설계 잘 해야 노후 가난 면한다.

미국 사립대학 장학금 받으면, 국내 대학보다 학비 저렴


흔히 말하는 피해야 할 3가지가 있다. 첫째가 소년 등과(登科), 둘째가 중년 상처(喪妻), 셋째가 노후 빈곤(貧困)이다. 일찍 출세를 하면 교만해져서 사람이 망가진다. 중년에 아내를 이르면 고달픈 삶을 살게 되고, 노년에 가난하면 죽을 때까지 불행해 진다.

얼마 전 모 일간지는 “은퇴해도 못 쉬는 '반퇴 시대' 왔다”라는 제목의 머리기사를 실었다. 한국은 2015년을 기점으로 장기 경제 침체에 들어갔다는 비관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20-30대 젊은이들이 결혼을 하지 않는 가장 큰 원인 가운데 하나가 노후의 불안 때문이다. 노후를 힘들게 하는 것은 첫째, 건강이고, 둘째는 빈곤이다. 한국에서 노년 빈곤의 가장 주범은 ‘자녀교육’이다. 저축을 해야 할 시기에 자녀 교육에 올인을 하다 보면 많은 이들이 ‘불행한 노년’을 맞게 된다. 특히 자녀를 해외에서 교육시키려는 학부모들의 경우 이런 곤란을 당하기 십상이다.


자녀 교육문제로 노후 빈곤을 겪지 않으려면 자녀 교육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이는 수밖에 없다. 자녀 교육에도 정확히 경제 법칙이 작용한다. 가장 적은 비용을 들이면서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다. 교육은 투자다. 또한 투자 대비 효과가 가장 확실한 것은 교육이다. 그래서 많은 부모들이 미래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자녀 교육에 많은 돈을 들인다. 특히 해외에서 자녀를 교육하는 해외 유학은 많은 비용이 들어가지만 그만큼 투자 대비 이윤, Return of Investment(ROI)가 많이 남을 가능성이 높다. 반면 해외 교육은 국내에서 교육을 시키는 것보다 훨씬 많은 비용이 든다.

문제는 이 비용을 어떻게 줄이거나 효과적으로 조달하느냐다. 미국 대학은 재정보조(생활 장학금)제도가 잘 돼있어 가난한 국제학생도 많은 재정보조를 받을 수 있다. 이는 성적이 우수해서 받는 성적 우수 장학금(Merit Based Scholarship)이 아니라 가정의 경제환경에 조건 없이 주는 학자금 보조(Need Based Grant), 생활장학금이다. 즉 천사가 주는 돈(Angel Money)다. 미국 대학 통계를 보면 미국에 유학하는 유학생들의 20%가 이 보조금을 받아서 공부를 하고 있다. 그런데 한국인들은 그 동안 이 제도가 있는지 몰랐다. 필자가 2003년 국내에 최초로 이 제도를 소개했다.

■ 미국 대학 장학금 받기 어렵지 않다 = 유튜브


https://youtu.be/Zj7ov7U0cpY 



미국 4년제 대학은 약 2800여개다. 이 가운데 국제학생, 즉 유학생들에게도 재정보조를 해 주는 대학은 대략 776개로 집계되고 있다. 최근 미국 대학들이 국제학생들에 대한 재정보조를 줄이고 있다는 보도들이 나오고 있으나 필자는 여전히 가난한 국제학생들에게 많은 생활장학금을 받도록 도와주고 있다. 필자의 미래교육연구소에서만 연간 30-40억원, 학생 개인 별로 적게는 2만달러에서 많게는 7만달러까지 생활장학금을 받아 경제적 어려움 없이 공부를 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학부모들은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를 보고 ‘미국 대학들은 시민권자나 영주권자가 아니면 장학금을 주지 않는다”고 말하며 아예 처음부터 재정보조를 신청할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 그리고 “아이비리그에 가면 집이라도 팔아서 대겠다”고 말을 한다. 이는 결국 노후 빈곤으로 이어져 불행을 초래하게 된다.

미국 대학에 진학할 수 없고 또 학비를 부담할 수 없다면 학비가 저렴하면서도 글로벌 수준의 대학에 진학하는 방법도 있다. 그 대상이 바로 아시아권의 일본, 중국 그리고 유럽권의 독일, 노르웨이 등 학비가 없는 나라, 핀란드나 스웨덴, 프랑스처럼 학비가 저렴하면서도 영어로 전공을 할 수 있는 나라를 선택하면 된다. 이런 제도를 미리 잘 알고 준비를 한다면 오히려 한국 대학에 진학하는 것보다 비용은 적게 들이고 수준 높은 글로벌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이런 혜택을 받으려면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물론 오랜 준비가 필요하다.


일반적인 한국의 보통 학부모들처럼 무작정 자녀교육에 올인 하면 노후 빈곤을 맞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흔히 우리는 노후 설계라면 어떻게 돈을 잘 굴려 노후에 잘 살 것인가 계획하는 '재무 설계'를 생각하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교육 설계다. 연간 수많은 학생들이 해외로 유학을 떠나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이런 교육 설계를 바탕으로 자녀를 보내고 노후를 계획하는 부모들은 많지 않다. 자녀 교육으로 노후에 불행해지지 않으려면 일찍부터 자녀 교육에 대한 관심을 갖고 교육 설계를 해야 한다. 교육 설계는 곧 노후 설계다. <미래교육연구소장 이강렬 박사> 




출처: 미래교육연구소 블로그 http://blog.naver.com/josephlee54



top